신앙의 해 (2012년 10월 11일~2013년 11월 24일) > 공지사항


성당소식

주교좌 명동대성당의 공지사항과 소식을 알려드립니다.

공지사항

신앙의 해 (2012년 10월 11일~2013년 11월 24일)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2-10-12 00:00 조회3,213회 댓글0건

본문



신앙의 해 Q & A
 


1. ‘신앙의 해’는 정확히 언제인가요?
‘신앙의 해’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 50주년이 되는 2012년 10월 11일에 시작하여 2013년 11월 24일 그리스도왕 대축일까지입니다.

2. ‘신앙의 해’ 개막일은 교회 역사적으로 어떤 특별한 날들과 관련이 있나요?
‘신앙의 해’ 개막일인 2012년 10월 11일은 복자 요한 23세 교황이 소집한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1962. 10. 11.) 50주년 기념일이면서, 동시에 복자 요한 바오로 2세 교황이 『가톨릭 교회 교리서』를 반포(1992. 10. 11.)한 지 20주년이 되는 날입니다.

3. ‘신앙의 해’ 개막일을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 기념일에 맞춘 의미는 무엇인지요?
베네딕토 16세 교황께서는 제2차 바티칸 공의회 개막 50주년에 맞추어 ‘신앙의 해’를 시작하는 것이 공의회의 가르침을 이해하도록 돕는 좋은 기회라고 이야기하셨습니다. 교황께서는 “공의회 교부들이 유산으로 남긴 문헌들은 그 가치나 광채가 전혀 퇴색되지 않았습니다. 공의회 문헌들은 올바르게 읽혀져야 하며, 교회의 전통 안에서 교도권의 중요한 규범적 문헌들로 널리 알려지고 받아들여져야 합니다. 공의회는 오늘의 시대에 우리의 위치를 확인할 확실한 나침판입니다.”(「믿음의 문」, 5항)라고 말씀하셨습니다.

4. ‘신앙의 해’ 개막일을 『가톨릭 교회 교리서』 반포 기념일에 맞춘 의미는 무엇인지요?
교황께서는 신앙의 해를 맞이하여 『가톨릭 교회 교리서』에서 가톨릭 신앙의 근본 내용을 재발견하고 연구하기 위한 구체적인 노력의 필요성을 언급하셨습니다. 『가톨릭 교회 교리서』에는 교회가 이천년 동안 받아들이고 지켰던 가르침이 풍요롭게 들어 있습니다. 성경에서 교부들에 이르기까지, 또 수세기에 걸쳐 나타난 신학자들과 성인들에 이르기까지, 이 교리서는 교회가 신앙에 관하여 성찰하고 교의를 발전시켜 온 수많은 방법들을 영원히 기억하도록 하여, 신자들에게 신앙생활에서 확신을 갖도록 해 줄 것입니다. 그러므로 『가톨릭 교회 교리서』는 “참으로 신앙의 교향곡이라 부를 만한 것”(「신앙의 유산」, 2항)이며 “‘제2차 바티칸 공의회의 진정한 결실’이면서 이를 받아들이도록 돕는 도구”(신앙의 해 공지 서론 참조)입니다.

5. ‘신앙의 해’와 ‘제13차 세계주교대의원회의’는 어떤 관련이 있나요?
교황께서는 신앙의 해 제정에 앞서 이미 “그리스도 신앙의 전수를 위한 새로운 복음화”를 주제로 해서 ‘제13차 세계주교대의원회의’를 소집하신 바 있습니다. 이 회의는 2012년 10월 7일부터 28일까지 열리게 되므로 사실상 ‘신앙의 해’를 여는 개막 행사의 성격을 띠게 되었습니다. 이처럼 ‘제13차 세계주교대의원회의’와 ‘신앙의 해’는 긴밀한 연관성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별히 교황께서는 우리 시대의 새로운 복음화가 신앙 쇄신을 위한 계기가 되기를 간절히 바라면서 ‘제13차 세계주교대의원회의’를 소집하고, ‘신앙의 해’를 제정하신 것입니다.

6. ‘신앙의 해’와 더불어 이야기되고 있는 ‘새로운 복음화’는 무엇인가요?
‘새로운 복음화’란 내용적으로는 복음화의 개념을 포함하지만, 그 기능이나 방식에 있어서 ‘새로움’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곧 교회가 오늘날 급변하는 새로운 상황과 조건의 변화에 맞서 이전의 방식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열정, 새로운 방식, 새로운 표현”으로 복음화의 사명을 수행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급변하는 사회 변동과 그 여파로, 특히 유럽 교회에서 종교적 무관심과 세속주의와 무신론 등의 영향으로 신앙의 위기를 체험하고 있는 현실을 반영한 새로운 차원의 복음화 노력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7. 교황님께서 ‘신앙의 해’ 제정과 ‘새로운 복음화’를 촉구하시게 된 배경에는 현대 세계 안에서 더욱 깊어지는 신앙의 위기가 있습니다. 우려할 만한 신앙의 위기 상황은 무엇인가요?
‘제13차 세계주교대의원회의’ 「의제 개요」가 현대 세계에서 새로운 복음화가 필요한 첫 번째 분야로 꼽은 것은 문화 분야의 세속주의입니다. 세속주의는 복음 말씀에 대한 현대인의 이해에 결정적 장애가 되고 있으며, 그렇기에 새로운 복음화가 가장 절실히 요청되는 분야입니다. 물질주의와 욕망 지향적 가치가 팽배해 가는 문화적 세속주의 영향은 한국 사회에서 개인의 의식과 삶에서 하느님과의 관련성을 약화, 부정하고 종교의 역할 감소를 초래하고 있습니다. 특히, 오늘날 세속주의는 이전 시대와 같이 하느님이나 그리스도교에 대한 노골적인 배척이 아니라 매스미디어 등을 통해서 현대인의 일상과 사고방식을 지배하는 문화적 형태를 띠기 때문에 그 위험성이 더욱 크다고 할 수 있습니다.

8. 결국, 베네딕토 16세 교황이 ‘신앙의 해’를 제정한 근본 목적은 무엇인가요?
교황 베네딕토 16세 교황께서 신앙의 해를 선포하신 목적은, ‘예수 그리스도와의 만남과 그분에 대한 신앙의 아름다움’에 온 교회의 관심을 모으는 것입니다. 신앙이 부활하신 그리스도와의 만남에 바탕을 둘 때, 신앙은 그 온전함과 모든 광채를 되찾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신앙의 해는 무엇보다도 “우리 삶에 새로운 시야와 결정적인 방향을 제시하는 한 사건, 한 사람, 그리스도를 만나는 것”(「하느님은 사랑이십니다」, 1항)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신앙의 해는 또한 더욱 힘차게 주님의 사랑을 증언하는 좋은 기회가 됩니다. 믿음을 통하여, 우리의 사랑을 필요로 하는 이들에게서 우리는 부활하신 주님의 모습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신앙을 통해 우리는 비로소 우리의 이웃으로 오시는 그리스도를 알아보고 사랑을 실천하게 됩니다(「믿음의 문」, 14항 참조).


                                                                                                                   한국가톨릭사목연구소





‘신앙의 해’ 관련 소식 더 보기


Logo k version.jpg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A서울시 중구 명동길 74 (명동2가)T+82 2 774 1784Emdsdca@catholic.or.kr

© 2017 Myeongdong Catholic Cathedral Archdiocese of Seoul. All rights reserved.